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작성일 : 13-12-20 20:52
미국 간호사 취업! ~케니쏘 주립대 간호학과 졸업 후 미국 현지 병원에 취업한 정*혜(Wise Way 11기) 학생alrn
 글쓴이 : yellow
조회 : 6,219  


2017년 12월 캐니쏘 대학 간호학과를 우등 졸업과 동시에 미국 현지 병원에 영주권을 받는조건으로 취업한 정*혜 학생의 소식입니다~!.


재학 당시에도 ALL A 성적으로 유학생 장학금을 자주 탔던 정*혜 학생이

올해 우등학생으로 졸업하였습니다. 




어려운 경쟁률 을 뚫고 간호학과에 입학후, 열심히 공부한 결과,

졸업과 동시에 조지아주 Rome 지역에 있는 ****병원에 취업이 되었습니다 ~ .  

병원으로부터 영주권 확답도 받아, 이제 미국 사회인으로 첫걸음을 뗀 것입니다. 

<졸업식과 나이팅 게일 선서 후 사진 찰칵 ~ >


미국 한국 할것없이 취업난이 심한 요즈음, 실력을 겸비한 와이즈 웨이 장학프로그램 학생들 만큼은 스스로 본인의 길을 잘 닦아 나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 추진력으로 더 밝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인재가 되기를 와이즈웨이가 응원합니다 ~!!!  

--------------------------------------------------------------------------


안녕하세요~ ELI 4개월 코스를 포함해 미국에서 공부한지도 벌써 1년반이 되었습니다. 저는 2014년 한양대학교에 교환학생으로 올 수 있어서 한국에서 겨울방학을 보내고 있습니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1년반동안의 미국생할과 공부에 관해 제가 경험한 바를 토대로 글을 쓸려고 합니다. 저는 ELI 가을코스를 등록하여 4개월동안 GSW에서 John 선생님을 비롯해 여러 선생님들과 수업을 하며 미국의 수업에 조금씩 익숙해 지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저는 중학교때까지 음악을 전공을 하다가 영어를 배우기 위해 필리핀에서 2년반동안 고등학교를 다니다 한국으로 돌아와 수능공부후 대학을 1년반 다니다가 미국으로 간 케이스 입니다.

필리핀에서 고등학교를 좀 다녀서 그런지 저에게 영어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던 거 같습니다. 하지만 케니쏘 대학교에 입학을 하여 대학생활을 시작하자 부담감과 매 순간 긴장을 하며 살았던거 같습니다. 요번학기를 보내며 느끼는 것 하나는 학기가 지나갈 때 마다 미국문화와 미국수업에 익숙해 지면서 긴장도 훨씬 적어지며 학교생활을 재밌게 다녔던 것 같습니다. 

저같은경우 첫학기에는 아무래도 처음으로 아무 도움 없이 수업을 듣고 과제를 하고 시험을 보고 에세이를 써야한다는 부담감과 긴장감으로 조금은 힘든 한 학기였던 거 같습니다. 하지만 이 첫학기때에 공부습관을 들여놓았기 때문이었을까 두번째 학기는 첫학기때보다 훨씬 수월했던 것 같습니다.

저는 거의 매일 수업을 듣고 온 날 수업들었던 내용을 다시 한번 공책에 정리를 하는 습관을 들였습니다. 또한 수업 시간에 중요하다고 생각돼거나 한번 들어서는 이해하기 힘들다고 생각하는 과목은 녹음을 하여 다시 들었습니다. 녹음내용을 다시 듣는것이 모가 중요해~ 이렇게 생각하는 분들도 있으시던데 다시 한번 수업내용을 듣는것과 안듣는 것에 정말 많은 차이가 있음을 시험을 보면서 느낄 때도 많았습니다. 교수님들 마다 다르시지만 거의 모든 교수님들 수업흐름이 빠르고 말씀하시는 것도 빠르기 때문에 note taking을 하는것에서도 한계가 있기에 녹음하는 것을 저는 추천합니다.

공부를 하고 시험을 보면서 느끼는 또 한가지는 당연한 것이지만 예습도 중요하지만 복습!!! 진짜 중요하다는것을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30분이라도 복습하는것은 시험을 준비하는데 정말 엄청난 영향을 줍니다. 30분 복습이 쌓이고 쌓이다 보면 기말시험 (처음배운곳 부터 마지막 배운곳까지) 준비 할 때 많은 에너지와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에는 열심히 학교생활과 수업에 임해야지! 하는 마음가짐과 열정이 있다면 별 어려움 없이 대학생활 하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2014년 8월 9일 미국 주립대 특례 장학 입학 설명회/ 

재학생 Home Coming Day 에서 장학금을 받은 정*혜 학생>




관리자 14-01-21 11:16
답변  
정다혜 학생은 2014년 3월~7월간 <한양대학교>에서 1학기 동안 교환 학생으로 공부하고 다시 케네쏘로 돌아갔습니다.
관리자 15-04-27 10:23
답변  
축. 축 축. 축하해 주세요~~^^

케네소 대학의 정다혜 학생이 이번에 10:1의 경쟁을 뚫고 간호학과에 합격하였습니다.
간호학과는 2년의 교앙과정후에 학교 성적과 시험을 통해 학생을 다시 선발합니다.
의사와 거의 동등한 자격이기 때문에 대학 1~2학년 성적이 최상위권이어야하고 새로운 시험을 치뤄야 하는 등 어려운 관문을 뚫어야 합니다.

이번에 60명을 선발하는데 600명 가까운 학생이 응시하였고, 그 중 합격한 한국인은 3명이지만 1명은 미국에서 자란 학생이고, 나머지 학생도 오랫동안 공부한 남학생이라고 합니다.

어려운 시험을 최단시간에 합격한 정다혜 학생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최근 Wise Way 졸업생들이 국내와 미국현지에서 취업에 성공하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Wise Way 를 시작한지 약 6년이 지난 지금 우리 학생들이 미국 주립대 장학생으로 쌓아온 실력을 발휘하여 차츰 Wise Way 의 진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